中 연구진, 신종 코로나 숙주 `천산갑 유력` 균주 99 % 일치
中 연구진, 신종 코로나 숙주 `천산갑 유력` 균주 99 % 일치
  • 천하정
  • 승인 2020.02.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 껍질이 강력한 비늘로 뒤덮여 있는 천산갑 (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등 껍질이 강력한 비늘로 뒤덮여 있는 천산갑 (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중국 화난농업대학 연구결과 멸종위기종인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재적 중간 숙주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개미핥기처럼 개미와 유충을 먹고 살고 성격도 온순한 편에 속하는 천산갑은 약재 등 식용으로 자주 불법 밀매되는 동물이다.

중국을 비롯한 몇몇 아시아 지역에서 약재와 정력제로 수요가 높아지면서 밀렵꾼들의 표적이 돼 왔고, 이 때문에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중국 화난농업대학 연구진들은 야생동물의 메타게놈 표본 1,000여 개를 분석해 신종 코로나와 천산갑에서 분리한 균주의 서열이 99% 같다는 결론을 냈다.

애초 박쥐에서 시작해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을 거쳐 인간으로 옮겨졌을 거라는 분석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결과로 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션용이 화난농업대학 교수는 신종 코로나의 발생 계절은 박쥐가 동면하는 겨울이라며 박쥐의 숙주 가능성을 낮게 본 바 있다.

한편, 화난농업대학교 연구진은 아직 천산갑에서 사람으로 전파되는 경로를 밝히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