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딸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수출 시작
안동 딸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수출 시작
  • 최영태
  • 승인 2020.02.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에서 생산한 딸기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수출
안동시 풍천면 기산리 일원에서 재배되는 ‘설향’ 품종 딸기(사진=안동시청 제공)

안동시는 지난 11일 지역에서 생산한 딸기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처음으로 수출했다고 전했다. 

이번 수출은 전국 제일의 신선농산물 수출도시인 안동시가 수출국을 다변화하고자 러시아 등 수출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선 결과이며, 수출 물량은 420kg(2kg, 210상자)로 첫 수출 시작 후 매주 1톤을 오는 3월까지 계속적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안동 딸기는 ‘설향’ 품종으로 당도가 높고 육질이 단단해 국내에서 인기가 높으며, 강한 저장성으로 러시아 현지에서도 신선도가 유지돼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급변하는 대내·외 농업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고품질의 농산물을 지속해서 수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양파 744톤을 대만에 수출해 과잉생산으로 가격이 하락한 재배농가의 고통을 해소했으며, 사과 434톤을 홍콩, 싱가포르, 대만에 수출하는 등 안동 농산물 총 2,905톤, 5백675천 불을 수출해 국내 농산물 가격 안정에 크게 이바지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