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증권가 음식점에서 칼부림..1명 사망·1명 중상
서울 여의도 증권가 음식점에서 칼부림..1명 사망·1명 중상
  • 천하정
  • 승인 2020.02.1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음식점에서 칼부림 사건이 일어나 경찰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사진=구글 이미지 제공)

서울 여의도 한 건물 식당에서 종업원들 간 칼부림이 벌어져 피해자는 크게 다쳤고 용의자는 범행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오늘 오전 9시 15분쯤 여의도 한 증권사 건물 지하 음식점에서 칼부림 신고가 접수,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이들 중 1명은 흉기에 찔려 사망했고 다른 1명은 자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여의도 칼부림 용의자로 추정되는 60대 여성은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범행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근처 식당 관계자는 "오전 9시 15분쯤 피를 뒤집어쓴 남성이 식당 밖에 횡설수설한 채 서 있었다. 살펴보니 현장에 흉기가 있어 가까이 다가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이 남성은 식당 주방 직원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후 119 구조대와 경찰이 도착, 붕대로 남성의 배를 감싼 뒤 데려갔다."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여의도 칼부림 사건 피해자인 남성 직원은 중상을 입고 현장에서 응급 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걸로 전해졌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