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마련을 위한 ‘빈집 정비 사업’ 시행
대구시,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마련을 위한 ‘빈집 정비 사업’ 시행
  • 최영태
  • 승인 2020.02.13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빈집 정비 사업으로 조성한 남구 대명동 쌈지공원 모습(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시는 빈집정비와 활용 방안을 마련하고자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거주자 없이 방치된 빈집 30동을 먼저 정비해 주민 편의시설 등으로 사용하는 ‘빈집 정비 사업’을 시행한다. 

빈집 실태조사는 오는 3월경 진행할 예정으로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제정·시행 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전수 조사이다. 효과적인 조사와 신뢰성 확보를 위해 구·군에서 전문기관을 선정하여 조사할 방침이다.

상수도, 전기 사용량 등을 토대로 추정한 빈집 11,949호에 현장 방문을 시행하여 빈집 여부를 확인하며, 주요 구조부 상태 및 위해성에 따른 등급을 정한 후 소유자와 상담을 통해 빈집 발생 원인, 향후 조치 의견, 빈집 정보공개 동의 여부도 파악할 계획이다.

8억 3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오는 9월까지 모든 조사를 마무리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까지 맞춤형 빈집 정비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지난 2013년 출발해 올해 8년째 시행하고 있는 빈집 정비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307동의 방치된 빈집을 철거하여 쌈지공원, 간이 쉼터, 임시주차장 등 주민 편의시설을 마련했으며, 현재까지 조성된 307곳 빈집 정비 사업 완료 대상지에 대한 점검도 함께 추진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힘쓸 방침이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객관적이고 정확한 실태조사로 개별 맞춤형 정비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며,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빈집 실태조사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