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부산에서 임산부 콜택시(마마콜) 달린다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부산에서 임산부 콜택시(마마콜) 달린다
  • 김상출
  • 승인 2020.02.1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부산시가 운영하는 임산부 콜택시 '마마콜' 운행 안내문(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가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출산율 저하에 대응하고 임산부에게 병원 진료 등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임산부 콜택시(마마콜)를 오는 3월 16일부터 운영한다.

부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임산부 누구나 임신확인증을 발급받은 시점부터 출산 후 1년까지 일반택시 요금의 65%를 할인받아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월 4회 기준 총 2만 원 한도 내)

임산부 콜택시(마마콜) 업무를 위탁받아 운영하는 부산시설공단은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임산부 콜택시를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전용 앱(마마콜) 개발에 착수했으며 부산 개인택시 최다 회원을 보유 중인 등대콜(총 4,200여 대)에서 운송한다. 

3월 1일부터 회원가입이 가능하며 구글 플레이(안드로이드), 앱스토어(ios)에서 전용 앱을 설치 후 임신 또는 출산 증빙자료를 등록하면 된다. 심사·승인(신청일로부터 10일 이내)을 거쳐 이용자로 등록되면 전용 앱을 활용하여 3월 16일부터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으며 차량 호출, 탑승 확인 등 원스톱(One-Stop)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마마콜은 민선 7기 보육종합 대책인 ‘아이 다(多)가치 키움’을 구체화하는 정책으로 아이를 키우는 모성을 배려해 궁극적으로는 부모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는 취지로 추진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세대인 아이들을 우리 사회가 다 같이 키우는 문화로 성숙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