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립 영암도서관, 리모델링을 통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포항시립 영암도서관, 리모델링을 통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김진우
  • 승인 2020.02.1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 시장이
이강덕 포항 시장이 영암도서관 리모델링 공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사진=포항시청 제공)

포항 이강덕 시장은 지난 13일 남구 대도동에 위치한 시립 영암도서관 리모델링 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마무리 작업을 펼치고 있는 근로자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안전하고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도서관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철저한 공사를 요청했다.

포항시립 영암도서관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마련을 위해 시설 노후화 개선의 일환으로 국도비를 19억여 원을 들여 지난해 8월 착공해 오는 2월 말 준공할 예정이다.

지난 1987년 4월 15일 포항 최초의 자료실, 열람실을 갖춘 시립공공도서관으로 개관한 영암도서관 오랜 기간 전통적 역할에 맞게 운영되어 왔으나 시대적 요구에 따라 책 읽는 장소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지적·문화적 욕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기 위해 북 카페, 문화 공연장을 마련했다. 더불어 후세대를 위한 유아자료실을 리모델링했으며, 종합자료실에는 특성화 코너를 마련해 노인복지 관련 사회과학도서, 어르신을 위한 큰 글자책 등을 갖췄다.

앞으로 영암도서관은 공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도서, 비품 이전, 내부 집기 신규 구입 및 설치 등 과 물품 비치, 전체 장서 및 서가 배열 등을 통해 3월 24일부터 시민들에게 개관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 시장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영암도서관 이용객들의 불편사항, 요구 사항 등을 상당 부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진우 기자 ynyhnews@ynyonhapnew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