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대성동 고분군에서 금관가야 목곽묘 무덤 발굴
김해시, 대성동 고분군에서 금관가야 목곽묘 무덤 발굴
  • 김동화
  • 승인 2020.02.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8호 유구전경
김해시 대성동 고분군 발굴조사현장 108호 분 유구 전경이다.(사진=김해시청 제공)

김해시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에서 금관가야 목곽묘(덧널무덤) 구조를 밝힐 최초의 무덤이 발굴되어 학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성동 고분 박물관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자체 인력을 동원해 박물관 북동쪽 평지 3,700㎡를 대상으로 제10차 학술발굴조사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 발굴한 중요 유구에 대한 학술자문을 얻기 위해 오는 20일 오후 4시 발굴 현장에 전문가를 초청해 학술자문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5월까지 발굴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에 앞서 박물관은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옛 태광실업 공장과 기숙사 부지가 있던 구간 정비를 위해 시굴조사(터 파기 조사로 유구의 분포 범위를 확인)를 시행했다.

이번 10차 조사는 시굴조사에서 확인된 가야 시대 목관묘(널무덤), 목곽묘, 옹관묘 등 70여 기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로 지금까지 발굴 성과를 보면 9차까지 조사된 100여 기의 대성동 고분군 무덤 중 보전 상태가 가장 온전한 4세기 초반 108호 분의 경우 무덤 내부를 덮은 목개(무덤 나무 뚜껑)가 그대로 남아있어 가야 시대 목곽묘의 세부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최초의 자료이다. 또한 3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107호 분은 대성동 고분 최초의 왕묘로 평가받는 29호 분과 동일시기 무덤으로 가야 형성기 사회상 파악에 중요 자료가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외에도 구슬 목걸이, 덩이쇠(鐵鋌), 머리 둥근 칼 등 가야시대 지배층 유물이 다수 발굴됐다. 

대성동 고분 박물관 관계자는 “추후 발굴 성과 공개회를 개최해 시민들에게 김해의 우수한 가야 문화를 알릴 것”이라며 “관내 중요 유적과 유물의 지속적 연구를 위해 자체 연구인력을 활용해 학술발굴조사를 꾸준히 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김동화 기자 ynyhnews@ynyonhapnm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