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국가 암 검진사업’ 연중 진행
안동시, ‘국가 암 검진사업’ 연중 진행
  • 최영태
  • 승인 2020.02.1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 관계자가 암검진 거리홍보를 펼치고 있다.(사진=안동시청 제공)

안동시는 사망원인 1위인 암의 조기 발견으로 치료율을 높이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국가 암 검진사업’을 연중 진행한다고 전했다.

올해 국가에서 시행하는 암 검진 대상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와 건강보험료 하위 50% 이하 짝수연도 출생자로 간암 만 40세 이상 남·여 중 간암 발생 고위험군, 위암 만 40세 이상 남·여, 자궁경부암 만 20세 이상 여성, 유방암 만 40세 이상 여성, 대장암은 출생연도 상관없이 만 50세 이상 남녀, 폐암 만 54~74세 중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남·여 모두가 해당된다. 

6대 암은 조기 발견으로 치료할 경우 90% 이상 완치할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며, 국가 암 검진을 통해 암이 발견된 경우 건강보험 가입자 연간 200만 원까지, 의료급여 수급권자 연간 220만 원, 폐암 연간 200만 원까지 최대 3년간 암 의료비를 제공하고 있다. 

안동시 보건소 관계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기준에 따라 각 가정으로 발송한 검진표를 받으신 분들은 미루지 말고 미리 검진받을 것”을 요청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