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언론 ‘신천지’ 코로나 발병지 中 우한에서 12월까지 포교활동 펼쳐
홍콩 언론 ‘신천지’ 코로나 발병지 中 우한에서 12월까지 포교활동 펼쳐
  • 천하정
  • 승인 2020.02.2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관련 신천지 입장 발표(사진=MBC 뉴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신천지 교인 200여 명이 코로나 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지난해 12월까지 지속적인 모임과 포교활동을 펼쳤다고 오늘 26일 전했다. 

현재 이들은 우한 외각 지역으로 모두 격리됐으며, 코로나 19 확산의 심각성을 알게 된 후부터는 모임을 중단한 상태이다. 

홍콩 SCMP와 인터뷰를 가진 신천지 신도(28세, 유치원 교사)는 "코로나 19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유포되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 12월에 코로나 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모든 신천지 교회가 모임을 중단했으며, 교인 대부분은 지난 1월 중국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 19 집단감염 사례에 대해서는 "서울 출신의 신천지 교인들과 관련이 없다. 우한 내 (신천지) 신도는 코로나 19에 아무도 감염되지 않았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깨끗하다. 우리 중 누구도 아프다고 보고한 적이 없다."라며, "수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 19 확산 원인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라고 관련성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우한 신천지 신도들이 코로나 19 사태 이후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답을 피했다. 

신천지는 지난 2019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한에 교회를 설립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최근 이 사실이 문제가 되자 지난 21일 해당 문구를 삭제했으며, 지난해 11월 10일에는 국내외 교인 약 10만 명이 참여한 연합수료식을 국내에서 개최한 바 있다. 홍콩 SCMP의 보도대로 신천지 우한 교회가 지난해 말까지 포교 활동을 펼친 것이 사실이라면, 이중 일부가 코로나 19 발병 이후 한국을 방문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게 된다. 

한편, 홍콩 SCMP는 중국 내 신천지 교인은 약 2만 명으로 이들 중 대부분은 베이징, 상하이, 다롄, 창춘, 선양 등 주요 도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신천지의 비밀스러운 특성으로 그들의 활동을 단속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 내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을 거론하며, 중국 신천지 신도와의 연관성을 집중 조명했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