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생초면 신연지구 침수 피해 개선을 위해 60억 원 투입  
산청군, 생초면 신연지구 침수 피해 개선을 위해 60억 원 투입  
  • 윤득필
  • 승인 2020.03.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 생초면 신연지구 전경 항공사진(사진=산청군청 제공)
산청군 생초면 신연지구 전경 항공사진(사진=산청군청 제공)

산청군은 상습적인 침수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생초면 신연지구의 배수 개선 사업을 올해 중순부터 시행한다고 전했다.

국도비 51억 6,000만 원 등 총 60억 원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기본 조사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6월까지 사업시행 인가를 얻어 오는 2022년 준공할 계획이다.

생초면 신연리 신연, 생림, 송정 등 3개 마을이 있는 신연지구는 국가하천인 남강이 인접해 있어 집중호우 시 상습적인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으로 배수로 정비와 저지대 복토, 배수장 설치 등 시설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군은 이번 사업으로 2.3㎞에 달하는 배수로를 정비하고 통수 단면을 넓힐 계획이며, 특히 초당 3.5t을 배수할 수 있는 배수펌프장을 만들 예정이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신연지구 저지대 농경지 12ha의 침수피해를 예방하여 영농 환경 개선 및 농가 소득 증대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에 사업시행 인가를 득해 조기에 공사가 착공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관련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차질 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윤득필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