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진해 벚꽃 명소 찾을 방문객 통제에 행정력 집중
창원시, 진해 벚꽃 명소 찾을 방문객 통제에 행정력 집중
  • 송재학
  • 승인 2020.03.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벚꽃 명소를 찾을 상춘객 통제에 나섰다.(사진=창원시청 제공)

창원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었던 진해군항제를 고심 끝에 취소했지만 벚꽃 만개를 앞두고 방문객 통제에 초강수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외부 방문객을 통제하는 것은 행여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이 진해를 방문할 경우 집단감염이 발병해 겉잡을 수없는 상황으로까지 치달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창원시는 해외와 국내 여행사 2만 2,300여 곳에 진해군항제 취소 사실을 알리고 단체 여행객 모집을 취소해달라는 양해 서한문을 보냈다. 또한 각 언론사를 통해 상춘객 방문 자제도 당부하며 거리 곳곳에 축제 취소와 방문 자제를 알리는 현수막을 부착해 감염 확산으로부터 청정 진해를 지키고자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전국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캠페인에 따라 경로가 불확실한 감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면밀한 계획을 세워 시행한다. 벚꽃 명소 진해 경화역은 23일 월요일부터 전면 통제에 들어갔으며 여좌천은 24일 오늘부터 데크로드를 우선 폐쇄한다. 여좌천 양방향 1.2km 구간에 대해서도 오는 27일부터 차량과 방문객을 전면 통제하고 여좌천 주변 주요 이면 도로 역시 인근 주민들과 협의해 ‘그물망식’ 통제구간을 별도로 설정해 통행을 차단할 예정이다.  

아울러 진해 벚꽃이 줄지어선 하천과, 진해 내수면 어업연구소와 제황산 공원에도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돼 전면 통제하며 경화역과 진해역 3차로변에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주차구간도 없앤다.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해 차량 유입을 원천 봉쇄하고 자칫 행인이 몰릴 수 있는 사각지대인 임시주차장 10개소 설치 계획을 취소하며 노점 및 불법 주정차 단속도 나선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세계적인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감염병 사태의 엄중함을 감안해 이번 봄만은 진해지역 방문을 자제해 주길 전국의 상춘객들에게 다시 한번 간곡하게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송재학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