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스트레스와 만성피로에 좋은 산마늘 수확 
산청군, 스트레스와 만성피로에 좋은 산마늘 수확 
  • 윤득필
  • 승인 2020.03.2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에서 산마늘이 수확
해발 600M 청정지대에서 재배되는 산청 산마늘(명이나물)이 수확기를 맞았다.(사진=산청군청 제공)

일교차가 큰 해발 600M 청정지대에서 재배되는 산청 산마늘(명이나물)이 수확기를 맞았다.

산청에서 나는 산마늘은 잎이 크고 둥글며 조직이 촘촘해 약성이 좋으며, 특유의 알싸한 향을 갖고 있다.

산청군 차황면의 강대성(61), 백영숙(60) 씨 부부 농가의 산마늘(명이나물)은 한국임업진흥원에서 청정숲푸드로 지정받았으며, GAP(농산물우수관리인증서), 무농약 농산물 인증도 받았다. 

산마늘은 특히 돼지고기와 궁합이 맞아 함께 먹으면 좋으며, 섬유질이 많아 장운동을 돕고, 스트레스와 만성피로 해소 및 항암작용이 뛰어나다. 

윤득필 기자 ynyhnews@ynyonhapnew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