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군민의 날’ 취소
하동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군민의 날’ 취소
  • 윤득필
  • 승인 2020.03.26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동군에서 열린 '군민의 날' 행사 모습(사진=하동군청 제공)

하동군은 26일 오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제36회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한다고 전했다.

매년 4월 15일 격년제로 시행하던 군민의 날 기념식과 체육대회는 올해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과 겹쳐 4월 24일에 기념식만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선제적인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올해 군민의 날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군은 청학 미나리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봄나물 장터 등 모든 봄 축제를 취소했으며, 축제장과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는 만큼 군민들의 양해를 바란다.”라며 “행사 취소로 집행하지 못하는 예산은 지역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득필 기자 ynyhnews@ynyonhapnew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