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생계 위협 취약계층을 위한 특별 공공근로사업 시행
김천시, 생계 위협 취약계층을 위한 특별 공공근로사업 시행
  • 최영태
  • 승인 2020.04.0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 2019년 상반기 공공 근로 참여자들이 안전교육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김천시청 제공)

김천시는 오는 6월 초부터 코로나19 극복 특별 공공근로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실업 및 소득 감소로 이어져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이 늘어남에 따라 김천시는 지역 청년과 실직자 50명을 대상으로 이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만 18세 이상으로 가계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재산 기준 1억 5천만 원 이하인 자이며, 공공근로 사업장 수요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오는 4월 말부터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코로나19 특별 공공근로사업 모집 분야는 정보화 추진(코로나19 전산작업 등), 공공서비스(코로나19 업무보조 등), 환경정화(코로나19 관련 환경정화 등), 지자체 역점 사업(코로나19 대책 사업 등) 4가지이며, 6월~11월까지 약 6개월간 진행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코로나19 특별 공공근로사업을 통하여 지역 내 취약계층 및 실직자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 경제의 조속한 회복과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