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라온파티서 9명 추가 확진…질본 본부장 "방문자들 자진신고 후 검사 받아달라 당부"
부천 라온파티서 9명 추가 확진…질본 본부장 "방문자들 자진신고 후 검사 받아달라 당부"
  • 천하정
  • 승인 2020.05.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브리핑 하는 질병관리본부장 (사진출처=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코로나19 확진자 브리핑 하는 질병관리본부장 (사진출처=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프리랜서 사진 촬영을 했던 경기 부천시 돌잔치 장소인 라온파티에서 9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부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족이 돌잔치를 진행한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고 방문자들의 진단 검사를 당부했다.

부천시청은 22일 SNS 공식 계정 등을 통해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하던 기존 확진자 택시기사가 참석한 돌잔치 일정을 공개하고 해당 시간에 라온파티하우스를 방문한 이들은 코로나19 무료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자진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경기 부천시 라온파티에서 확진자가 9명이 발생함에 따라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라온파티에 5월 9일, 5월 10일, 5월 17일 해당 시간에 방문하신 분들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 9일 오후 4시50분~8시30분, 10일 오전 10시20분~오후 2시14분, 17일 오전 10시33분~오후 1분42분 사이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요청했다.

라온파티에서는 지난 10일 부천 `라온파티` 뷔페에서 열린 돌잔치에 참석한 1살배기 여자아이와 부모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외조부모와 하객 등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태원 클럽 방문자인 인천 학원 강사는 제자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켰고, 이 제자가 방문한 탑 코인노래방에 들른 택시기사가 감염돼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택시기사는 지난 9일과 17일 라온파티에서 사진사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후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발(發) 관련 누적 확진자는 215명이다. 클럽을 방문해 코로나에 걸린 직접 감염자는 95명, 이들과 접촉해 코로나에 걸린 사람은 120명이다. 나이별로는 19~29세가 120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31명, 18세 이하가 25명 등이다. 남성은 170명, 여성은 45명으로 집계됐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