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쏟아진 부산시, 인명피해 0명
집중호우 쏟아진 부산시, 인명피해 0명
  • 김상출
  • 승인 2020.07.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0일 부산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더러워진 도로를 부산시 관계자들이 청소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부산시청)
오늘 10일 부산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더러워진 도로를 부산시 관계자들이 청소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지역에 새벽부터 시간당 50mm 내의 강한 집중호우가 이어지며 피해가 속출하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발 빠른 대처에 나섰다. 

부산시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된 어제 오전부터 행정안전부와 부산시 재난대응과장이 주재하는 상황판단 회의를 통해 기상특보에 따른 비상 근무를 시행하고, 16개 구·군에 재해취약지역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특히 지난해 태풍 미탁으로 피해을 입은 구평동 성토사면 현장은 직접 점검하고 방수포를 설치하는 등 응급상황을 대비했다.

이어 오늘(10일) 오전 7시 3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발효되자 즉시 시와 구·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298명의 공무원들이 비상근무에 나섰다. 시는 공사장, 해안가 등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집중호우 이후 현장 피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시 현장지원 지역담당관 205명을 파견하여 구·군별 피해 상황과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추가조치 여부를 점검했다. 

오전에 내린 비로 8시 25분께 연안교와 세병교, 수연교 등이 통제되고, 오전 9시 55분부터는 덕천배수장과 생태공원입구가 통제되는 등 도로 곳곳이 침수되었다. 또한, 부산진구 동천이 범람하며 인근 도로과 일부 차량이 침수되는 피해도 발생하였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집중호우와 천문조(만조시간 오전 11시 30분)가 겹치면서 동구와 남구 일대를 비롯한 해안가 지역 침수와 상하수도 파손 등 소규모 피해 상황은 457건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피해상황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건물 침수·파손이 130건 ▲상하수도 파손·역류가 122건 ▲도로·교량 침수가 165건 ▲기타 시설피해 40건으로 나타났다. 시는 즉각 현장 조치에 나섰으며 호우경보가 해제된 만큼 피해복구에도 속력을 낼 계획이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강한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 등 피해가 추가 접수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13일과 14일에 다시 호우가 예상되므로 추가 피해가 없도록 신속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지역은 이날 중구 대청동 공식 관측소를 기준으로 208.6mm의 비가 내렸으며 영도에는 252mm의 장대비가 내리는 등 말 그대로 ‘물폭탄’이 쏟아졌다.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