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 울산시 자체 운영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 울산시 자체 운영
  • 류경묵
  • 승인 2020.07.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의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위의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울산시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인권 보호와 방문 업소의 경제적 피해를 해소하기 위한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을 운영하고 참여자(1명)를 모집한다고 전했다.

모집 대상은 접수일 기준 만18세 이상 만34세 이하 울산시민으로, 기준중위소득 65% 이하 및 재산액 합계 2억 원 이하이고 코로나19로 실직과 폐업 등을 경험한 청년 등을 우선 선발 진행한다.

사업 참여기간은 7월부터 10월까지 총 3개월 이내이며, 임금은 최저시급(8,590원)을 적용하고 근무시간은 주 25시간 정했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시청 누리집 참고해 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갖춰 오는 7월 17일(금)까지 접수할 수 있다.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은 울산시가 공개한 확진자 동선 중 정부지침 공개 기간이 지난 상태로 인터넷(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 남아있는 확진자 관련 정보를 찾아 삭제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시 누리집 내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삭제 신고센터’에 접수된 내용과 자체 검색한 내용을 중심으로 활동하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확진자 정보 삭제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누리집과 SNS에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삭제 캠페인’도 진행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 시 이동경로 등의 정보를 비공개하도록 안내하고 있으며, 정부나 지자체가 정부 지침에 따라 삭제하였지만 인터넷에 이미 옮겨진 동선 정보 중 일부는 삭제되지 않거나 늦게 삭제될 수도 있다.

류경묵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