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효자 미니양파, 계속되는 일본 수출
창녕군 효자 미니양파, 계속되는 일본 수출
  • 영남연합뉴스 관리자
  • 승인 2020.07.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군에서 미니양파를 일본에 수출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출처=창녕군청 제공)
창녕에서 일본으로 수출하는 미니양파(사진출처=창녕군청 제공)

양파시배지인 창녕군은 지난 21일 경남육묘법인에서 미니양파 2톤을 일본으로 수출했다고 전했다.

미니양파는 창녕군 신규 수출전략 품목으로 2007년에 선정되어 매년 20톤 이상이 수출되고 있으며 올해에도 20톤 이상 수출계획이 잡혀있는 창녕군 효자 수출 농산물이다.

미니양파는 양파보다 매운맛은 덜하고 당도가 높아 다양한 식재료로 이용될 뿐 아니라 상품이 단단하여 유지기한이 긴 것으로 유명하다.

경남육묘법인 김영출 대표는 “우리군 특산물 중 하나인 미니양파의 특색을 더욱 살려 다양한 일본지역에서 맛 볼 수 있도록 수출에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무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