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자가격리자 불시검문, 현장점검반 밤낮없이 뛴다
부산 자가격리자 불시검문, 현장점검반 밤낮없이 뛴다
  • 김상출
  • 승인 2020.08.2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픽사베이 무료이미지)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픽사베이 무료이미지)

부산시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감염 재확산에 따른 추가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자가격리자 현장점검반 운영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그간 부산시는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 4월에 전국 최초로 현장점검반(16개반 48명)을 편성하였으며, 8월 18일까지 총 3,425명을 불시 방문 점검하여 이 중 56명에 대한 이탈사항을 확인하고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하였다.

그러나 부산시는 8월 10일부터 8월 19일까지 9일의 짧은 기간에 지역 내 확진자가 53명 발생하고 이에 따른 자가격리자가 600명 이상 증가함에 따라 현장 점검을 더욱 강화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8월 20일부터는 그동안 주 1회 추진하던 현장점검을 주 2회 이상으로 강화한다.

또한, 그동안 주간에만 진행해왔던 불시 방문을 최근 폭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자가격리자가 야간에 집 밖으로 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으로 주·야간 구분 없이 실시한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조치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과 확산방지를 위한 것으로 이번 점검 간 이탈이 확인된 자가격리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모두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라며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이 있겠지만, 시민 여러분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