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강동관광단지 워터파크지구 조성공사 본격 재개
울산 강동관광단지 워터파크지구 조성공사 본격 재개
  • 류경묵
  • 승인 2020.09.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에 건설될 예정인 강동 롯데리조트의 조감도(사진출처=울산시청 제공)
울산에 건설될 예정인 강동 롯데리조트의 조감도(사진출처=울산시청 제공)

강동관광단지 개발의 핵심사업인 ‘워터파크지구(강동 롯데리조트) 조성’이 본격 재개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9월 8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북구(청장 이동권), 롯데건설(주)(대표 하석주)과 함께  ‘강동관광단지 워터파크지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07년 2월 착공됐다 경기 불황 등으로 2009년 공정 37% 상태에서 공사가 잠정 중단된 강동관광단지 워터파크지구 공사재개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워터파크지구(강동 롯데리조트) 조성은 당초 3,100억 원에서 1,400억 원이 늘어난 약 4,5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북구 정자동 산 35-2번지 일원 10만 8,985㎡에 내년 상반기 공사를 재개해 오는 2023년 말 완료하게 된다.

워터파크지구(강동 롯데리조트)에 도입되는 시설은 숙박시설, 가든 풀&스파(Pool&SPA), 글램핑존, 가든카페 등이 있다.

우선적으로 글램핑존, 가든카페 등 일부시설은 내년 12월 개장을 위해 추진하고, 숙박시설 등 전체시설은 2023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세부계획을 살펴보면 4계절 자연속에서 다채로운 경험을 즐기는 아웃도어 풀, 테라피 스파, 한방 스파 등 가든 풀&스파(Pool&SPA), 커플 및 가족 글래핑, 케빈 및 캐라반 등 글램핑존, 전문식당가, 어린이 건강 체험시설 등 가든카페를 조성한다.

또 휴양 콘도미니엄 등 숙박시설은 294실에서 약 950실로 늘려 울산의 부족한 숙박시설을 확충하고 체류형 관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울산시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강동관광단지 조성사업’의 민간투자유치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강동관광단지 내 핵심선도시설로 추진하였던 워터파크지구(강동 롯데리조트) 공사 중단으로 안타까움이 있었다.”며 “오늘 공사재개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함으로서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강동관광단지의 민간 투자유치가 활성화되어 강동권 개발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동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울산시 북구 산하동, 정자동, 무룡동 일원 136만 7,240㎡에 민간투자(약 2조 6,000억 원)를 투입하여 8개 지구별로 구분하여 조성된다.

청소년수련지구, 복합스포츠지구, 타워콘도지구, 워터파크지구, 테마파크지구, 연수여가지구, 건강휴양지구, 허브테마지구 등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된 강동 롯데리조트(워터파크지구)사업은 강동관광단지 개발의 핵심선도사업이다.

류경묵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