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곶감, 350억원 규모 소득 대한민국 대표과일
산청 곶감, 350억원 규모 소득 대한민국 대표과일
  • 윤득필
  • 승인 2020.11.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대표과일 산청곶감 만들기 한창
비타민C 함유량 높고 인지기능 개선에도 효과
1300 농가 年2700t 생산, 350억원 규모 소득
산청군에서 만드는 지리산 산청곶감을 말리는 모습(사진=산청군청 제공)
산청군에서 만드는 지리산 산청곶감을 말리는 모습(사진=산청군청 제공)

지리산 자락 산청군에서 대한민국 대표과일 ‘산청 고종시(떫은감)’로 만드는 ‘지리산 산청곶감’ 말리기 작업이 한창이다.

산청곶감의 재료가 되는 ‘고종시’는 농식품부와 산림청이 선정하는 ‘대한민국 대표과일’에 4년 연속(2016~2019) 선정되는 등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올해 봄 냉해와 더불어 긴 장마와 태풍까지 겹쳐 전국적으로 원료감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산청군은 타 지역에 비해 작황이 좋은 편이다.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에서 운영하고 있는‘흙토람’의 토양자료에 의하면 산청군은 사양토, 양토, 그리고 미사질양토가 98.2%를 차지한다. 이같은 토질은 산청곶감의 원료감인 고종시 재배지로 최적지라는 점을 방증한다.

특히 최근 지리산의 맑고 차가운 날씨와 낮은 습도로 올해 산청곶감의 품질은 어느때 보다 우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청군은 청정건조장과 제습기, 저장시설 등 시설현대화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미세먼지와 이상기온 등 외부 환경요인에 구애받지 않고 위생적이고 안전한 곶감을 생산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산청곶감은 자연조건을 활용한 가공기술의 발달로 다른 곶감에 비해 비타민 C의 함유량이 2배 이상 많아 겨울철 으뜸 간식으로 꼽힌다.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의 품질인증과 경남도 추천 QC 마크를 획득한 지역 특산품이며, 곶감분야에서는 최초로 2006년 지리적 표시제에 등록했다.  

산청군에서는 매년 1300여 농가에서 2700여t의 곶감을 생산해 350억원 가량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근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결과에 의하면 곶감이 인지기능 개선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이외에도 곶감이 가진 타닌 성분은 니코틴 배출, 풍부한 칼륨은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돼 고혈압과 동맥경화에도 효과가 있다”며 “이처럼 산청곶감의 우수성에 힘입어 곶감의 소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품질을 선도하는 산청곶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득필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