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코로나19 관련 해외입국자 긴급수송 3만명 돌파
부산, 코로나19 관련 해외입국자 긴급수송 3만명 돌파
  • 김상출
  • 승인 2021.01.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역 비상수송지원반… 270일 만에 부산역 해외입국자 총 3만 명 돌파
-중앙재해대책본부 전국 지자체 대상 ‘코로나 대응 모범사례’ 2회 지정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위키미디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위키미디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부산시가 해외유입발(發)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하여 부산역에 비상수송지원반을 운영한 지 270일째 만에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가 3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역 비상수송지원반을 운영한 지 76일 만에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가 1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161일째에는 2만 명, 270일째에 3만 명을 돌파한 것이다.

현재까지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는 3만12명으로 이 중 입국자 전용 택시인 두리발을 이용하여 수송한 인원만 1만7천160명에 달한다. 자가용으로 수송한 인원은 8천727명이며 구급차를 타거나 도보로 이동하는 등 기타 수송 인원은 4천125명이다.

부산시는 두리발 운휴차량을 이용해 해외입국자 전용 교통수단을 마련하는 등 해외유입발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이에 약 5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두었으며 두리발은 해외입국자 특별교통수단으로 코로나19 대응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아울러 비상수송지원반 운영을 위해 그동안 ▲부산시 직원 2천440명과 ▲부산시설공단 직원 1천006명 ▲두리발 운전기사 3천488명과 ▲경찰 1천268명 ▲철도경찰 540명 등 총 8천742명이 동원되었으며 부산역을 경유한 해외입국자 중 5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철저한 방역과 입국자 간의 거리두기, 직원들의 개인위생 관리로 2차 감염자는 단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3만 명이 넘는 해외입국자를 수송하면서 단 한 차례도 2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해외입국자를 안전하게 모셔다 드리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수송을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