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일자리사업, 경력적 귀환청년 대구 지역기업과 매칭
청년일자리사업, 경력적 귀환청년 대구 지역기업과 매칭
  • 최영태
  • 승인 2021.02.1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는 지역 중소ㆍ중견기업과 지역 귀환 경력직 청년을 매칭해 출향 청년들의 지역 유턴(U-Turn) 정착을 지원하는 ‘청년 귀환 경력직 일자리 예스매칭 사업’을 올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한다.

대구시는 출향청년의 귀환을 돕는 ‘대구 청년 귀환 프로젝트’를 지방소멸위기 대응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수도권으로 출향한 청년의 지방 유턴지원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 대구청년순유출(명) : ’18년(6,647) → ‘19년(12,293) → ‘20년(6,056)

대구 청년 귀환 프로젝트를 통해 출향청년과 기관* 담당자 간 상시 의사소통 창구인 유턴청년 지원기관협의체를 구성·운영했고, 지역정보 제공을 위한 SNS** 청년인재 유입채널을 구축·운영했다. 또한 청년유입 대구탐방 프로그램 운영으로 출향청년들이 대구를 다시 경험하고, 대구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중이다. 

* 11개 기관(부서) 20명(취업ㆍ 창업ㆍ 주거 분야 등)     
** 욜로온나 대구로(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슬기로운 욜로생활(뉴스레터) 등  

올해는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 지원사업’과 연계해 대구 지역 소재 중소ㆍ중견기업과 수도권 등 타 도시에서 귀환한 경력직 청년인재를 매칭하는 ‘청년 귀환 경력직 일자리 예스매칭 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범 추진할 예정이다. 

수도권 출향청년의 높은 귀향 의사와 지역 소재 중소ㆍ중견기업의 경력직 채용 수요가 맞물려 출향청년의 귀환과 지역 소재 중소ㆍ중견기업의 구인난 해소의 일거양득(一擧兩得)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 (2019 대구청년실태조사) 수도권 출향 청년 중 대구 귀향의사 있는 청년 42% 

청년 귀환 경력직 일자리 예스매칭 사업은 ▲대구지역으로 전입 의사가 있는 타지역 청년을 신규 채용해 월 200만원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중소 ㆍ중견기업에게 최대 2년간, 1인당 매월 160만원을 지원하고, ▲참여 청년에게는 이주지원비 300만원(타 지역에서 전입하는 청년이 4개월 이상 근무 시)과 근속장려금 150만원(6개월 이상 근무 시)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1월에서 2월 초 39개사가 사업공모에 참여했으며, 선정된 기업에 참여할 청년은 2월 18일부터 3월 9일까지 공모해 3월 중 지역기업과 매칭한다.

사업에 참여할 청년은 대구시 홈페이지(고시 공고)에서 신청서와 관련 서류 서식을 내려받아 온라인(이메일return@dcci.or.kr)으로 제출할 수 있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수도권 등으로 출향해 경험을 쌓은 청년들이 지역 내 일자리를 찾아 정착하고, 우수한 청년 인력 공급으로 지역기업들의 구인난 해소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