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팽현숙의 산천 팽떡, 미국시장 진출
개그우먼 팽현숙의 산천 팽떡, 미국시장 진출
  • 김동화
  • 승인 2021.03.2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팽현숙의 팽떡 미국 수출 선적식 장면(사진=산청군청 제공)
팽현숙의 팽떡 미국 수출 선적식 장면(사진=산청군청 제공)

산청군 생비량면 소재 진산푸드(주) 2공장이 개그우먼 팽현숙씨와 협업해 만든 ‘팽떡(팽현숙의 옛날 떡 방앗간)’이 미국시장으로 진출한다.

산청군은 지난 21일 생비량면 소재 진산푸드 2공장에서 ‘팽떡’ 미국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고 22일 전했다. 

이날 선적식에는 이재근 군수와 심재화 군의회의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박충기 산청군농협 조합장, 한동석 농협산청군지부장, 윤한극 진산푸드 2공장 대표, 팽현숙 ‘팽떡’ 대표와 최양락씨 등이 함께했다. 

이번에 수출되는 물량은 1차분 약 15t으로 한화 1억1300만원 규모다. 오는 4월 말께 2차분 15t을 선적할 계획이다.  

판매는 미국 내 최대 규모의 한인대상 온라인 쇼핑몰 ‘꽃피는 아침마을 USA(CconmaUSA)’를 통해 이뤄진다.

산청군은 이번 팽떡 미국 수출을 계기로 오는 4월 중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 지역의 우수 농식품의 미국 판로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팽떡’은 개그우먼 팽현숙씨 부부와 진산푸드(주) 2공장 윤한극 대표가 건강하고 맛있는 전통 떡을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새롭게 구성한 신규 떡 브랜드다. 

올해 초 홈쇼핑을 통해 판매를 시작해 매회 1만 세트 전량 완판, 1회 매출액 약 5억원을 기록하는 등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팽떡은 앙금가래떡·단호박 앙금가래떡·자색고구마 앙금가래떡·쑥오쟁이떡·옛날약밥·초코양락떡·앙꼬절편·쑥앙꼬절편 등 8가지 떡으로 만들어진다. 

진산푸드(주) 2공장은 현재 20여 명의 직원들이 연간 300t 규모의 산청쌀과 찹쌀을 소비해 떡을 생산하고 있다. 

진산푸드는 미국 수출 등 늘어나는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시설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시설 증설이 완료되면 고용인원 70여 명, 연간 쌀 소비량 1000t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팽 대표는 “건강하고 맛있는 떡을 만들기에 적합한 곳을 찾다보니 물 맑고, 공기 좋고, 땅이 건강한 지리산 자락 산청군이었다”며 “좋은 재료를 바탕으로 세계인이 깜짝 놀랄만한 맛있는 떡을 만들겠다. ‘팽떡’ 브랜드의 세계화를 위해 발로 뛰겠다”고 말했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팽떡’은 전량 산청쌀로 떡을 만들고 있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쌀 소비 촉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지리산 청정골 산청에서 만들어진 건강한 떡이 앞으로 미국은 물론 여러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동화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