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엄마의 바다' 오용섭
[시] '엄마의 바다' 오용섭
  • 김상출
  • 승인 2022.01.1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의 바다

                                                오용섭

붉어진 노을 위로 하루가 노릇노릇하다
군침의 흔적인가 소낙비로 흥건히 젖은
대지 위로 입김이 불어나오듯 물안개가
피어나고 긁다만 논두렁에 침샘이 고여있다

익어가는 가을 산과 들로
부스럼처럼 피어난 낙엽들
위태로운 가지 끝 붙잡고
겨울로 가는 싸리문
활짝 열어 어서 오라 초대한 십일월

눈치 없이 늙지도 않는 계절 지치지도 않고
우리 엄니 청춘을 훔치고 엄니의 눈동자는
너울이 된다

천천히 가라 세월아 
쏜 살도 너보다는 느리겠다 

깊이 팬 주름 속 엄마의 청춘이
하얀 포말과 함께 빛났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오용섭)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오용섭)

▶프로필
-아호眞用
-출생 :충남 보령
-청옥문학 문인협회  시.시조신인상
-시의전당문인협회  부회장
-시의전당문인협회  작품상
-시의전당문인협회 이달의문학상 수상
-영호남문인협회 회원
-송월재 詩공모전 입상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636-1116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편집인 : 이영민 |편집국장 : 김진우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