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2 리그오브레전드 미드시즌인비테이셔널(MSI) 유치 확정
부산시, 2022 리그오브레전드 미드시즌인비테이셔널(MSI) 유치 확정
  • 김동화
  • 승인 2022.03.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MSI 결승전사진(제공=부산시)
2019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MSI 결승전사진(제공=부산시)

  광안리 10만 관객의 신화를 써낸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이스포츠 대회 중 하나인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을 국내 최초로 유치하며, ‘이스포츠 메카 도시’ 부산의 위상을 다시 한번 드높였다.

  부산시와 라이엇 게임즈사(社)는 오늘(30일) 오전 9시 라이엇 게임즈사가 주관하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이 ‘이스포츠 메카 도시’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MSI는 세계 최대의 이용자를 보유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종목으로 치뤄지는 이스포츠 대회로, 다양한 국가의 지역별 스프링 시즌 우승팀이 출전해 세계 최강팀을 가리는 공식 국제대회다. 코로나 19로 미개최된 2020년을 제외하고 2015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하반기에 열리는 월드 챔피언십 대회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이스포츠 대회 중 하나다.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은 전 세계 이스포츠 시청률의 27%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MSI는 지난해 결승전 분당 평균 1천만 명, 최고 2천3백만 명의 온라인 시청자 수를 기록하는 등 최상위 수준의 파급효과를 가지고 있어, 이번 대회 유치가 전 세계에 개최도시 ‘부산’의 매력을 알릴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대회 기간 선수와 스텝진을 포함한 400여 명의 선수단과 국내외 MSI 팬들의 부산 유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그동안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어온 지역 소상공인, 호텔 등 관광업계도 숨통을 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즈 알레타하 리그 오브 레전드 이스포츠 글로벌 총괄은 “한국은 수십 년 동안 이스포츠 업계를 이끌어왔다”라며, “한국에서 처음으로 MSI를 개최함으로써 한국의 유서 깊은 이스포츠 역사, 한국 팬들의 열정, 프로팀들의 기량을 기릴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라고 전했으며, 또한, “부산은 지난 2014년과 2018년 월드 챔피언십 대회에서도 훌륭한 개최지였던 만큼, 다시 부산으로 돌아가 세계 최고의 리그 오브 레전드 팀들이 맞붙는 무대를 선사할 생각에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2022 MSI 유치를 위해 별도의 전담(TF)팀까지 구성하며 라이엇 게임즈사와 접촉하는 등 유치에 힘써왔다”라며, “이번 유치 성과는 부산시가 국내 최초 이스포츠 프로구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연고지 협약, 국제이스포츠심판 육성프로그램 등 이스포츠 진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온 결과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박형준 시장은 “우리 부산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가 열리는 게임축제도시이자 광안리 10만 관객 신화를 이룬 이스포츠 성지로, MSI와 같은 이스포츠 국제 대회를 개최하기에 최적의 장소다”라고 자부하며, “2022 MSI를 통해 부산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가 마련된 것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볼 수 있다. 우리시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31일 오후 5시 30분 벡스코에서 MSI를 주관하는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사(社)의 오상헌 이스포츠 총괄이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2022 MSI 개최의미와 부산 유치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는 계약체결식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유치 확정에 따라 올해 MSI는 오는 5월 10일부터 5월 2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동화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