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하동․광양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2018년 국가중요어업유산 제7호 지정
경남도, ‘하동․광양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2018년 국가중요어업유산 제7호 지정
  • 김상출
  • 승인 2018.12.0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김상출 기자 = 경상남도가 신청한 ‘하동․광양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이 식량 생산 분야의 우수성과 역사성과 전통어업을 지속하기 위한 경상남도와 하동군 및 지역주민의 의지와 노력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2018년 국가 중요어업유산 제7호에 지정됐다.

본 기사와 무관함 (사진출처 = 픽사베이/ 재첩국)
본 기사와 무관함 (사진출처 = 픽사베이/ 재첩국)

경남 하동․전남 광양의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은 ‘거랭이’라고 하는 손틀 도구를 이용하여 재첩을 채취하는 어업방식으로 섬진강은 국내 재첩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재첩의 주 생산지이며, 경남 하동군과 전남 광양시는 전통 어업유산 보전․관리를 위해 함께 협력하고 있다.

아울러, 도는 국가 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되면 앞으로 3년간 어업유산 복원과 계승 등을 위한 예산 약 7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 고유의 브랜드 가치 향상뿐만 아니라 어촌주민 소득 증대, 관광객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김춘근 경상남도 해양수산과장은 “앞으로도 어촌에서 계승되고 있는 유‧무형 어업자산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아울러 이와 연계한 해양관광산업 육성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2015년부터 7개 국가 중요어업유산을 지정‧관리되고 있는데 그 중 도내에는 올해 추가된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을 비롯해 2015년 지정된 ‘남해 죽방렴 어업’도 포함되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