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특혜논란` 해명 했지만.. SNS 게시글엔 `좋은 추억이 되었길 바래 얘들아` 거짓말 의혹 
손태영, `특혜논란` 해명 했지만.. SNS 게시글엔 `좋은 추억이 되었길 바래 얘들아` 거짓말 의혹 
  • 천하정
  • 승인 2018.12.0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천하정 기자 =  `2018 MMA`에 시상자로 나선 손태영이 자녀 특혜 의혹에 휩싸이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과거 거짓말 구설수에 여러번 올랐던 그녀가 이번 `특혜논란` 해명에도 거짓말이 드러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참조 = 손태영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참조 = 손태영 인스타그램 캡쳐)

앞서, 지난 1일 진행된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의 중계 화면에 손태영 아들과 그의 조카가 가수들이 앉는 가수석에 앉은 게 포착되면서 팬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손태영 측은 빠른 해명을 했으나 그 해명이 오히려 독이 되어 `거짓 해명 논란`으로 불거지며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거세 졌다.

손태영은 이로 인해 특혜 논란이 일어나자 즉각 문제 게시글을 내리고 "늦은 시간 시상식에 어린 자녀를 맡길 수 없어서 아들을 데려왔고 스태프가 안내해준 자리에 앉혔다가 시상식이 끝난 뒤 데려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팬들이 찍은 직캠이 공개되면서 이는 거짓이었던 걸로 드러났다.

팬이 촬영한 직캠 영상에는 손태영이 시상식을 하고 있을 땐 가수석에 없던 아이들이 방탄소년단 등 가수들이 공연을 할 때 가수석에 앉아 있는 게 보였기 때문, 또 잠시 앉았다가 데리고 나갔다고 말한 손태영의 해명과는 일치하지 않았다.

또 시상식이 끝난 이후 자신의 SNS에 아이콘과 아들, 조카가 나란히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좋은 추억이 되었길 바래 얘들아"라고 적은 손태영의 모습에서 누리꾼들은 "시상할 때 엄마를 기다리느라 앉은 자리가 아니라 애초에 가수들의 공연을 보게 하려 데려갔다는 게 다 드러나는데도 왜 뻔히 보이는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고 잘못된 판단으로 논란에 오를 수 있지만 그를 정확히 해명하고 공식 사과를 하는 것과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거짓으로 해명하는 것은 대중들이 받아들이기에 두 행동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밖에 없다.

또 과거 손태영은 미스코리아 출신 연예인으로 데뷔 후 성형의 혹에 시달리자 데뷔 이후 교복을 입고 연출한 졸업사진이라는 의혹에 휘말리는 등 `거짓말`로 잡음이 끊기지 않았다. 당시 손태영 측 소속사는 아무런 부인도 해명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유명한 일화다.

또 권상우와의 결혼식 당시에도 급작스러운 결혼발표에 혼전임신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음에도 손태영은 눈물까지 흘리며 이를 극구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1년 뒤 손태영과 권상우의 첫째아들이 혼전임신이었던 사실이 드러나자 대중들은 "금방 탄로가 날 거짓말을 눈물까지 흘리며 한 이유가 뭘까"하며 당황해했다.

이에 이번에 불거진 특혜 논란 역시 지속되는 해명에도 대중들의 반응이 싸늘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아닐까.

한편, 손태영은 논란이 가중되자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간 것이 아니다. 아들은 엄마의 시상장면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 하지만 그 자리에 앉은 일로 팬들이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대중들은 금방 탄로가 날 거짓말 또 하지 말고 공식적으로 사과하라며 공분하고 있다.


관련기사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인 : 이은지
  • 편집인 : 이영민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