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영천 강변 왕벚나무 산책로 조성으로 정주여건 개선 기대
진주시, 영천 강변 왕벚나무 산책로 조성으로 정주여건 개선 기대
  • 백승훈
  • 승인 2018.12.0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백승훈 기자 = 진주시와 LH는 지난 4일 혁신도시 내 이성자 미술관에서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해 영천 강변 왕벚나무길 개장식을 개최했다.

진주시 영천강변 왕벚나무길 개장식 개최식의 모습
진주시 영천강변 왕벚나무길 개장식 개최식의 모습

LH에서 추진하는 영천 강변 둘레길 조성 사업은 혁신도시와 구도심 간 역사·문화 둘레길 조성 사업과 연계한 1단계 사업으로 영천 강변 2.5km 구간에 왕벚나무 730주 식재, 휴게 쉘터, 스윙 벤치, 파빌리온 등 다양한 휴게시설을 설치하여 진주혁신도시의 대표적인 명품거리로 태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LH의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영천 강변 둘레길 조성 사업 추진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 진주시도 11개 이전 공공기관과 함께 혁신도시를 지역 균형 발전의 신 성장거점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혁신도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영천 강변 둘레길 조성 사업과 더불어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혁신도시 내 체육시설 및 공원도 함께 정비할 계획이며, 영천 강변 둘레길이 조성되면 시민들의 휴식 공간뿐만 아니라 진주시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 잡아 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