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아름다운 화음이 울려 퍼지는 ’해오름 합창 페스티벌‘ 열려
울산시, 아름다운 화음이 울려 퍼지는 ’해오름 합창 페스티벌‘ 열려
  • 류경묵
  • 승인 2018.12.0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류경묵 기자 = 울산시는 오는 7일 오후 7시 30분 문화예술 회관 대공연장에서 해오름 동맹 문화교류의 일환으로 울산․포항․경주 합창단이 함께 하는 ’해오름 합창 페스티벌‘을 연다. 

오는 7일 울산 문화예술 회관에서 열리는 ’해오름 합창 페스티벌‘ 포스터
오는 7일 울산 문화예술 회관에서 열리는 ’해오름 합창 페스티벌‘ 포스터

이번 페스티벌은 한국음악협회 울산광역시 지회의 주관으로 지역 합창단 간의 음악적 교류를 통해 동맹 도시 예술단체들의 유대감 강화 및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울산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연에는 각 지역별 어린이·청소년, 성인합창단이 출연해 다양한 합창곡을 선보이며 특히 세 도시의 아마추어 합창단들이 울산을 배경으로 하는 민요인 ‘울산아가씨’를 연합합창으로 준비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JTBC 팬텀싱어 1’에서 준우승한 백인태, 유슬기가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잘 알려진 ‘일 몬도(Il Mondo)',’그란데 아모르(Grande Amore)‘'미라클(Miracle)'를 불러 관객들에게 감동의 무대를 선물할 계획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해오름 동맹으로 만난 울산·포항·경주의 합창단이 우리 시에서 첫 교류 음악회를 갖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세 도시 합창단 간의 협력과 화합으로 아름다운 화음이 지속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좌석권은 당일 현장에서 배부한다. 공연에 대해 궁금한 점은 한국 음악협회 울산광역시 지회(052-256-8879), 울산광역시 문화예술과(229-3766)로 문의하면 자세히 알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