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 연화리에 떠오른 2019년 새해 
부산 기장 연화리에 떠오른 2019년 새해 
  • 천하정
  • 승인 2019.01.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천하정 기자 = 부산 기장군 연화리에 아름답고 붉은 2019년도의 첫해가 힘차게 떠올랐다.

부산 기장군 일출시간 7시 35분에 맞춰 우렁차게 떠오른 2019년도 새해
부산 기장군 일출시간 7시 35분에 맞춰 우렁차게 떠오른 2019년도 새해

이날 새벽 부산에서는 시민들 모두 새해를 보며 한해의 소원을 담아 빌기 위해 광안대교, 간절곶, 송정해수욕장, 해동용궁사, 등 새해를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명소로 새벽 이른 시각부터 움직였다.

차가 너무 밀려 도로 한가운데서 새해를 맞이해야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부산 시민들은 다행히도 미세먼지 없는 청량한 날씨 덕분에 붉고 우렁찬 2019년의 첫해를 맞이할 수 있었다.


관련기사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인 : 이은지
  • 편집인 : 이영민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