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투기 논란에 NO! 반박, "건물 매각할 계획 없다" 
아이유 투기 논란에 NO! 반박, "건물 매각할 계획 없다" 
  • 천하정
  • 승인 2019.01.0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천하정 기자 = 가수 아이유가 투기 의혹에 휩싸이자 아이유 측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출처 = 아이유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출처 = 아이유 인스타그램 캡쳐)

7일 오전 한 매체는 부동산 관계자의 말을 빌려 아이유가 GTX(수도권 광역 급행열차) 사업으로 인한 수혜자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고 전해지면서 아이유가 지난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을 들여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으며 인근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이 건물·토지의 시세는 69억 원으로 매매 당시보다 23억 원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에 7일 일 오전 아이유 측은 “아이유가 건물 토지 매입으로 투기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전혀 투기 목적이 없다. 현재 해당 건물에 아이유의 어머니 사무실,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서포트하는 후배들의 연습실이 있다.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정확히 선을 그었다. 

이어 “밝혀진 시세 차익은 나올 수가 없다. 일단 23억 원이라는 숫자 자체도 맞는 정보가 아니다. 그리고 해당 동네 자체가 거래되는 지역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GTX 지역 토지시세 상승으로 수익을 번 이들이 많으며 아이유의 건물·토지 시세가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