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전 직원의 노력으로 2019년 보통교부세 2,120억 원을 확보하다
함양군, 전 직원의 노력으로 2019년 보통교부세 2,120억 원을 확보하다
  • 김동화
  • 승인 2019.01.1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 김동화 기자 = 함양군은 지난 9일 2019년도 보통교부세를 전년도 대비 203억 증가한 2,120억 원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함양군청 전경 사진
함양군청 전경 사진

군은 올해 보통교부세 역대 최고액 확보와 함께 국‧도비 보조금도 역대 최대 규모인 1,487억 원을 확보하는 등 열악한 재정 여건 극복을 위한 전 직원의 노력으로 이전재원 3,607억 원 달성이라는 성과를 거둬 민선 7기 주요 현안 사업 추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교부세 증가 원인은 교부세 산정 기초자료의 체계적인 관리와 누락 자료 반영, 재정수요 발굴, 경상경비 축소, 세출예산 구조조정 등 종합적인 예산 확보 노력이 반영된 결과이다.

군은 확보된 교부세와 2018년 순세계 잉여금 등 가용 재원으로 정부의 적극적 자치단체 재정 확장 운용 방침에 따라 1·4분기 내 조기 추경 편성해 군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생활밀착형 SOC, 일자리 사업 등에 중점 반영할 계획이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확보된 재원을 바탕으로 불로장생 2020함양 산삼 항노화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 기반을 조성하고 주민생활 편의 향상과 지역 경제 활성화 등 함양의 미래 비전과 현재를 살아가는 군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보통교부세는 지방교부세 법에 의해 중앙정부가 지방 자치단체에 지원하는 재원으로, 용도가 정해진 국고 보조금과는 달리 지자체가 독립적으로 사용 가능한 일반재원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