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다사다난多事多難' 眞用 오용섭
[시] '다사다난多事多難' 眞用 오용섭
  • 김상출
  • 승인 2019.01.1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사다난多事多難

                                                              ​眞用오용섭

​혀끝에 달아오른 푸념은 한자리에 모여앉고
망년회인지 술자리인지 알지 못한 불편한 방석은
쉴 새 없이 누룽지만 긁는다

​긁어낸 누룽지는 숭늉이 되고
들다만 숟가락엔 국물이 떨어진다
구부러진 말꼬리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밤이 새도록 끝나지 않는 끝말잇기로
동굴 속 잠들어있는 상추는 시들어간다

​덕담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건배 제의에
파이팅을 외치고
각자의 길로 돌아서는 발걸음 속에
혼자만의 시간을 걸으며 그 짧은 들숨 날숨에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섞은 미소로 "토닥토닥"
달래본다

이것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내 이름의 무게를 견디며 
한 해를 보내는 무술년의 뒷모습이 
시원하며 섭섭하다

​만으로 삼십구를 꽉 찬 불혹이라는
나이테가 서슴없이 다가오는 순간
나는 또 한 살을 받아들인다

​꽃보다 아름다운 
서른아홉 하고도 한 송이를 더한 마흔 송이를

 

시인 오용섭

▶​프로필
-청옥문학 詩 시조.신인상 등단
-청옥문학 협회 이사
-시의전당 푸른원두막 회원
-석교 시조문학 이사
-청옥문학 후원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