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 지자체 간 교류 위해 은어 분양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 지자체 간 교류 위해 은어 분양
  • 김상출
  • 승인 2019.02.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김상출 기자 =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울산 태화강 생태관에 자체 생산한 어린 은어 3만마리를 분양해 지자체 간 활발한 교류를 추진한다.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자체 생산한 은어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자체 생산한 은어

시는 자체 생산한 10만 마리 중 나머지 7만 마리를 11일 오늘 기장군 좌광천 일원에서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약 80일간의 사육 기간을 거쳐 크기가 5㎝ 이상인 종자로 연구소에서는 내수면 어족 자원 증식을 위해 최근 5년간 어린 은어 100만 마리 이상을 부산 연안에 방류했다.

바다빙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인 은어는 은광어, 은구어라고도 불리며 물이 맑은 하천에 자리 잡고 산다. 9~10월쯤 강 하류에서 점착성의 알을 낳고 부화한 어린 은어는 바다로 내려갔다가 3~4월 몸길이 7㎝ 정도가 되면 하천으로 올라와 대부분 1년 만에 산란을 마치고 생을 끝맺는다. 

은어는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아 고급 횟감이나 매운탕, 구이, 튀김 등 다양한 요리에 쓰인다.

시 관계자는 “다른 시·도 관계 기관과의 상호 보완 협력관계를 통하여 부산 연안의 어족자원이 보다 풍성해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다. 앞으로도 은어 외 돌돔, 보리새우 등 다양한 수산 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