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농촌주택 개량사업 추진
창녕군, 농촌주택 개량사업 추진
  • 김용무
  • 승인 2019.02.1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 김용무 기자 = 창녕군은 쾌적한 생활환경개선 및 주거문화를 향상시키기 위해 농촌주택 개량사업을 실시한다.

지난해 창녕군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한 주택 전경(창녕읍 술정리 소재)
지난해 창녕군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한 주택 전경(창녕읍 술정리 소재)

군은 농촌주택 개량 98동, 빈집정비 30동, 지붕개량사업 7동으로 총 135동을 추진하며 연면적 150㎡ 이하로 단독주택을 신·개축 시 6,000만 원, 부분개량 시 3,000만 원 이내에서 연 2%로 1년 거치 19년 또는 3년 거치 17년 대출 융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빈집정비는 1년 이상 거주하지 않고 방치돼 있는 곳을 대상으로 슬레이트 지붕의 경우 환경위생과와 연계해 336만 원 한도로 지원하고 동 당 벽체 철거에는 50만 원을 지원한다. 일반지붕의 경우 1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구정책 시책사업에 따라 빈집 수선 35동과 귀농·귀촌인 설계비 지원 80동은 수시로 신청을 받는 중이다.

최진호 도시건축과장은 “농촌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도시민의 농촌 유입으로 농촌지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