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장인 정신과 한국 문화의 정체성’을 주제로 인문학 강좌 개최
고성군, ‘장인 정신과 한국 문화의 정체성’을 주제로 인문학 강좌 개최
  • 김용무
  • 승인 2019.02.1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 김용무 기자 = 고성군은 지난 9일 문화 체육센터 2층 공연장에서 백두현 군수와 군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의 문화유산 답기’ 저자 유홍준 교수가 진행하는 인문학 강좌를 실시했다.

고성군 문화 체육센터 2층 공연장에서 ‘나의 문화유산 답기’ 저자 유홍준 교수를 초청해 인문학 강좌를 실시하고 있다.
고성군 문화 체육센터 2층 공연장에서 ‘나의 문화유산 답기’ 저자 유홍준 교수가 진행하는 인문학 강좌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강좌에서 유 교수는 ‘장인 정신과 한국 문화의 정체성’을 주제로 장인들이 창조한 전 세계 다양한 문화유산과 명작을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장인 정신에 대한 내용과 한국미술사에서 명작의 탄생 배경 및 인근 중국‧일본과는 또 다른 문화적 기반 형성 계기에 대해 강연을 펼쳤다.

유 교수는 “최고의 정성, 최고의 기술, 최고의 재력 등 명작의 조건이 뒷받침될 때 명작이 탄생한다.”면서 “삼국시대의 금관, 각종 장구 등의 고분 미술, 백제 미술, 성덕대왕신종, 추사체, 고려청자, 백자, 알브레히트 뒤러의 자화상 등이 명작”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국이 빠진 동아시아 문화사는 불완전한 것”이라며 “한국은 동아시아 문화에서 당당한 지분율을 가진 문화적 주주 국가임”을 강연했다.

백 군수는 “이번 강좌를 통해 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재조명하고 문화재에 대한 안목을 보다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