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산림환경 개선 위해 유휴토지 조림사업 시행
밀양시, 산림환경 개선 위해 유휴토지 조림사업 시행
  • 김동화
  • 승인 2019.02.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 김동화 기자 = 밀양시는 토지 소유자의 소득 증대 및 산림환경 개선을 위해 2년 이상 경작하지 않은 전·답·과수원 등의 유휴토지나 한계농지에 조림사업을 실시한다.

위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 픽사베이 이미지)
위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 픽사베이 이미지)

유휴토지에 감나무, 음나무, 헛개, 대추, 호두 등의 경제수나 유실수를 조림할 경우 ha당 전체 사업비의 90%인 최대 631만 원까지 지원하고 나머지 10%는 자부담한다.

시에서는 올해 3.16ha를 계획하고 1,8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시행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지원 우선순위와 관내 거주 여부 등을 심사하여 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효과적인 사업목적 달성을 위해 지원 대상자가 조림 후 5년간 사후관리를 해야 하고, 5년 이내에 토지를 타 용도로 전용하거나, 의도적으로 조림목을 판매, 고사시키는 경우 조림 비용을 회수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조림을 희망하는 토지 소유자는 오는 14일까지 해당 읍·면·동이나 산림녹지과에서 접수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