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로컬푸드 행복장터’ 매출 10억 원 달성
산청군, ‘로컬푸드 행복장터’ 매출 10억 원 달성
  • 윤득필
  • 승인 2019.02.1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 윤득필 기자 = 산청군은 대전에서 통영 간 고속도로 상‧하행선 산청휴게소에 설치된 군 직영 ‘로컬푸드 행복장터’가 매출 10억 원을 달성했다고 지난 8일 전했다.

산청군이 운영하는 로컬푸트 행복장터에 이용객들이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산청군이 운영하는 로컬푸트 행복장터에 이용객들이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2017년 8월 문을 연 로컬푸드 행복장터는 개장 첫해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2억 8,8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이래 2018년도 6억 7,000만 원, 2019년 1월 현재 5,600만 원 등 지속적인 매출 증가를 보이고 있다. 

지난 17개월간 주간 평균 매출실적은 1,800만 원 수준으로 현시점 연 매출로 환산하면 9억 3,600만 원에 이른다.

현재 행복장터에는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을 2회 수상한 곶감과 딸기를 비롯해 91개 업체의 760여 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입점 단계부터 엄격한 심사를 거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맛과 품질의 제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을 추가 선정해 행복장터를 찾는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한층 늘릴 것”이라며 “다양한 유통정책 추진으로 연 매출 10억 원을 달성하고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