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불법청약, 울산에서 의심사례 28건 적발
아파트 불법청약, 울산에서 의심사례 28건 적발
  • 류경묵
  • 승인 2020.10.2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장전입, 청약통장 불법거래 및 불법전매 의심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울산시가 입주자 모집 공고일 직전에 주민등록을 이전해 청약에 당첨되는 등 불법 청약이 의심되는 사례를 대거 적발했다 밝혔다.

이번 단속은 지난 8월 17일부터 10월 16일까지 울산시와 구군이 합동으로 지난 9월 청약률이 높았던 관내 2개 아파트 청약 당첨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청약 당첨자 2,300여 명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위장전입 5건, 청약통장 불법거래 및 불법전매․전매알선 의심 23건 등 모두 28건의 의심사례가 적발됐다.

울산시는 위장전입 의심에 대해서는 시 민생사법경찰과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청약통장 불법거래 및 불법전매․전매알선 의심 대상은 울산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위장전입, 청약통장 불법거래, 허위 청약서류 제출 등 부정한 방법으로 청약당첨이 확정되면 주택법 위반으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이 될 수 있도록 주택공급 교란행위와 집값담합, 허위매물 광고 등의 부동산 거래 교란행위에 대하여 엄정하게 단속하겠다.”라고 말했다.

류경묵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