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코로나19 대책, 울산형 긴급복지로 지원
울산형 코로나19 대책, 울산형 긴급복지로 지원
  • 류경묵
  • 승인 2021.01.0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긴급복지 선정기준 완화’를 연장하고 이 완화에도 지원받지 못하는 가구에는 ‘울산형 긴급복지’를 지원하는 등 더욱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긴급복지’는 갑작스럽게 위기 상황에 처해 생계 유지가 어려운 중위소득 75% 이하 저소득 가구에 생계·의료·주거지원 등 복지 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울산시는 지난해 3월 23일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소득 감소‧상실을 위기 사유로 인정하고 지원 기준을 완화(재산 1억 8,800만 원 이하 ⇨ 3억 5,000만 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 ⇨ 1,200만 원 이하, 4인 가족 기준)한 ‘긴급복지’를 당초 지난해 연말까지에서 오는 3월까지 연장 운영한다.

특히 울산시는 이러한 기준 완화에도 지원받지 못한 복지사각지대를 지원하기 위해 ‘울산형 긴급복지’로 소득‧재산 기준을 추가로 완화(중위소득 75% 이하 ⇨ 중위소득 80%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 ⇨  2,000만 원 이하)하여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울산형 긴급복지 내용(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형 긴급복지 내용(사진=울산시청 제공)

사업비는 ‘긴급복지’ 43억 1,250만 원, ‘울산형 긴급복지’ 4억 3,750만 원이 편성됐다.

사업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득상실․감소 등 생계 곤란자, △여관․고시원 등에 장기 거주하는 주거 위기자 △국가, 지자체 및 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 등이다.

최정자 복지인구정책과장은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 계층이 긴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예산을 신속히 교부하고 중위소득 75% 초과 80% 이하 복지사각지대는 ‘울산형 긴급복지지원’을 함께 추진하여 복지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적 위기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하거나 해당되는 경우에는 언제든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구·군 및 시 복지 담당부서 및 울산 해울이 콜센터(120)로 연락하면 된다.

류경묵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