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안전사고 해빙기 안전사고, 안동소방서 주의 당부
얼음 안전사고 해빙기 안전사고, 안동소방서 주의 당부
  • 최영태
  • 승인 2021.02.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안동소방서는 노후 시설물, 공사장, 하천, 강가 등에서 해빙기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사전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와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해빙기는 얼어있던 땅의 기온이 상승해 녹으며 지반침하나 변형 등을 일으키고 하천 및 강가 얼음도 얇아진다. 이는 공사장 등 시설물의 붕괴사고와 함께 각종 수난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이를 예방하고 대응하는 안전수칙은 무엇이 있을까?

첫째, 사전에 노후 시설물 또는 공사장 등의 옹벽·외벽을 점검하라. 만일 점검 중 지반침하와 균열 등 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관계기관에 신고해 도움을 받고 붕괴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둘째, 겨울철 하천이나 강가 등 얼음 위에서 하던 활동을 금지하라. 얼음 위로 물이 차오른다면 얼음이 가라앉고 있는 것이다. 즉시 대피하며 혹여 수난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먼저 119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하고 로프, 장대 등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구조 활동을 해야 한다.

최원호 소방서장은 “해빙기 맞이 각종 사전점검 사항과 안전수칙을 준수해 우리 모두 단 하나의 안전사고 없이 따뜻한 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