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바닥신호등, 울산시 보행자 교통안전 향상 기대
스마트 바닥신호등, 울산시 보행자 교통안전 향상 기대
  • 류경묵
  • 승인 2021.03.3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에 설치된 스마트 바닥신호등의 모습(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에 설치된 스마트 바닥신호등의 모습(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는 4월 1일부터 보행자의 안전한 횡단보도 이용과 어린이보호구역 통학로 안전확보를 위해 스마트 바닥신호등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전했다.

스마트 바닥신호등 설치는 울산시가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교부받은 국비 7억 원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스마트 바닥신호등은 횡단보도 진입부의 연석과 시각장애인용 유도블록 사이에 엘이디(LED) 바닥신호등을 설치하고 교통신호제어기의 보행신호등과 연동하여 녹색, 녹색점멸, 적색의 신호상태를 표출하는 방식이며 신호운영은 기존 보행신호등과 동일하다.

울산시는 울산시경찰청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의 심의와 협의를 거쳐 총 16개소의 교차로에 스마트 바닥신호등 설치를 지난 3월 23일 마무리했다.

주요설치 지점은 현대백화점사거리, 롯데백화점앞, 성남삼거리, 울산대학교앞 등 보행자가 많은 교차로 10개소와 옥동초등학교앞, 남외초등학교앞, 약사초등학교앞, 천곡초등학교앞, 농서초등학교앞 등 어린이보호구역 6개소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스마트 바닥신호등은 보행중 스마트폰을 보거나 바닥을 보고 걷고 있는 경우에도 횡단보도 보행신호를 쉽게 인지할 수 있게 하여 보행자 안전을 한층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새롭고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도시 환경과 시민 생활에 적용하여 시민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울산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류경묵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