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귀묘(龜卯)한 여행’ 개최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귀묘(龜卯)한 여행’ 개최
  • 이영민
  • 승인 2023.01.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귀묘(龜卯)한 여행’ 개최 포스터(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귀묘(龜卯)한 여행’ 개최 포스터(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암각화박물관은 계묘년 새해를 맞아 1월 17일(화)부터 4월 2일(일)까지 박물관 1층에서 작은 전시 ‘귀묘(龜卯)한 여행’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토끼를 만나러 가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속 거북’을 주제로 시대의 흐름에 따라 다양하게 표현된 토끼와 거북 관련 유물 이야기를 소개한다.

전시는 ▲‘장생(長生)과 지혜의 거북’ ▲‘재생과 불사(不死)의 달토끼’ ▲‘거북, 구중궁궐에서 노닐다’ ▲‘토끼 데리고 가자!’ ▲‘오래오래 사랑하며 행복하기를’로 구성된다.

‘장생과 지혜의 거북’에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세 마리의 거북을 살펴보며, 예부터 수명이 길어 장수를 상징하고 예지력을 지닌 신통한 존재로 여겨진 거북에 대해 알아본다.

‘재생과 불사의 달토끼’에서는 달 속에서 불사의 약을 찧는 토끼의 설화를 소개하며, 고구려 고분벽화와 고려시대의 청동거울, 민화 등에 표현된 토끼의 모습을 살펴본다.

‘거북, 구중궁궐에서 노닐다’에서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어보(御寶)와 어책(御冊)’, 궁중장식화 〈십장생도(十長生圖)〉에 표현된 거북을 통해 왕실의 권위와 상서로움을 상징하기도 했던 거북에 대해 알아본다.

‘토끼 데리고 가자!’에서는 조선 말 유행한 판소리 ‘수궁가’와 사찰 벽화 속 토끼와 거북에 대해 살펴본다. 험한 대해를 건너는 거북과 토끼는 번뇌를 끊고 깨달음의 세계로 향하는 사람들에 대한 비유로 통도사, 남장사 등 사찰의 벽화로도 그려졌다.

끝으로 ‘오래오래 사랑하며 행복하기를’에서는 영모도(翎毛圖, 새와 짐승 등을 소재로 그린 그림)와 어해도(魚蟹圖, 물고기와 게 등을 소재로 그린 그림)에 그려진 토끼와 거북을 소개한다. 토끼 한 쌍을 그린 영모도는 금슬 좋은 부부를 상징하며, 어해도에 그려진 거북은 등딱지를 의미하는 ‘갑(甲)’이 과거 급제를 상징하여 입신양명을 바라는 뜻을 지녔다.

전시 기간 중 박물관 전시실 안에 숨은 거북 사진을 찍어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홍보한 223명에게는 ‘2023년 행복증서’를 전달한다. 특히 23번째와 123번째, 223번째 행복증서를 받는 관람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도 증정한다.

울산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이 토끼와 거북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살펴보며 새해의 활력을 얻기를 바란다.”며,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는 올해에도 다채로운 전시와 관련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영민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