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표 사전공개 논란에 뒤늦게 수습 나섰지만…수능 등급컷 유추 사태 발생
수능 성적표 사전공개 논란에 뒤늦게 수습 나섰지만…수능 등급컷 유추 사태 발생
  • 강성
  • 승인 2019.12.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성적이 사전공개되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성적을 확인한 사람들이 수능 등급컷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사진출처=구글이미지)

(영남연합뉴스=강성) 오는 4일 공개될 예정이었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이 공개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수능 등급컷도 함께 알려진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오후 11시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글이 게시됐다. 재수생과 졸업생만 가능한 방법으로 최초 게시자는 한국 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뒤 DOM 탐색기를 통해 숫자 `2019`를 `2020`으로 바꾸면 성적표 조회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1일 밤부터 2일 새벽까지 해당 내용이 급속히 퍼졌고 수능 과목별 등급컷이 몇 점인지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수능 성적표 공개 논란에 수능 등급컷 유출까지 문제가 커지자 교육 당국은 이에 대한 사실 여부 파악에 나섰다.

성적 확인은 기존의 성적 이력에서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가능했으며, 재수생 등 N 수생만 확인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주장했다. 유출된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2020 수능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현재는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경로가 막혀 있으며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한편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 회원은 이날 오전 해당 인터넷 커뮤니티에 다시 글을 올려 "처음에는 일이 이렇게 심각해질 것이라는 생각 없이 성적표와 함께 입시 관련 질문 글을 올렸다"며 "제 생각이 너무 짧았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논란에 수능을 치른 고등학생들은 성적을 미리 열람한 졸업생들과의 형평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일단 교육부는 수능 성적 유출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SBS 뉴스와 인터뷰를 한 교육부 관계자는 "해킹은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곧 평가원이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성적 확인자의 로그온 기록이 남아있어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