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순백의 연산홍' 화은 배애희
[시] '순백의 연산홍' 화은 배애희
  • 김상출
  • 승인 2021.08.2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백의 영산홍

                               화은 배애희

지금쯤
어디를 가나 아름답게
피어있는 영산홍을 만난다

울타리
돌 틈 아니면 조그만 화단까지
모두 영산홍으로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때론 진하게
때론 연하게
붉음의 영산홍

그중에 오늘 백색의
영산홍 앞에서 발걸음이
멈추어진다

울 엄마
이 세상 고된 삶 다 내려놓으시고
하얀 꽃상여 타시고
먼저 가신 아버지 곁으로
가시던 그날 

순백의 영산홍 너를 만나고
우리 엄마 타고 가신 그 상여가
떠오름은 왜일까

오늘
순백의 영산홍 속에서
우리 엄마의 모습과 함께
슬픔과 그리움이 함께 한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프로필
-아호 :  花 誾 
-이름 배애희
-시인 ,시조시인, 수필가
-시의전당문인협회  회원
-사)국제문화기술 진흥원 주최 초대작가전 정격시조 입상
-시인마을 문학 공모전 우수상 
-계간글벗 백일장
-우수상, 장려상, 수상
-사 )종합문예유성 수필 신인문학상
-법무부, 국회의원 선행표창  그외 다수
-저서 시조집 : 마음의 등불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편집인 : 이영민 |편집국장 : 김진우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