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드셔도 좋다'던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대량 검출, 정수처리 X 끓여 먹어도 X '비상사태'
'그냥 드셔도 좋다'던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대량 검출, 정수처리 X 끓여 먹어도 X '비상사태'
  • 백승섭
  • 승인 2018.06.2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백승섭 기자 = 대구 수돗물 그냥, 마셔도 좋습니다! 라고 쓰여 있는 대구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의 홍보 문구가 무색할 만큼 대구 수돗물에서 발암물질이 다량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대구상수도 사업본부)
(사진= 대구상수도 사업본부)

지난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대구 상수도사업본부는 5월 21일과 24일 대구 북구 매곡, 문산 취수장 수질 검사를 시행한 결과 과불화화합물이 총 8종 다량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해당 검사 결과에 따르면 낙동강 원수와 정수된 수돗물에서 각각 152.1~169.6ppt, 139.6~165.6ppt의 과불화 헥산 설폰산이 검출됐다.

대구시는 이에 과불화화합물의 발생지가 인근 구미공단 공장 폐수에서 검출된 유해 성분이 정수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아 발생한 일로 파악하고 확인에 나섰다.

현재까지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검출에서 가장 큰 문제점은 오염된 낙동강 원수가 고도의 정수과정을 거친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걸러지지 않으며 특히 과불화헥산술폰산의 경우에는 끓는점이 매우 높은 성질을 가지고 있어 끓여 먹더라도 농도가 더욱 높아질 뿐 유해물질이 제거 되지 않는다는 점에 있다. 또 환경부에서도 과불화화합물에 관련된 수질 기준을 따로 마련해 두지 않았다.

이에 대구시민들은 "고도 정수 처리한 가장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라고 해서 마셔왔는데 여태 수독물을 먹고 있었네요"라며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검출에 대한 진상 조사를 철저히 하고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시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