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해살이풀' 김복녀
[시] '한해살이풀' 김복녀
  • 김상출
  • 승인 2020.02.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해살이풀

                                             김복녀

척박한 땅에서 태어난 지 수십 년
사지가 야위어 가고
팔 다리가 시들어 간다

온몸이 마른 장작 같다

새파랗던 여름날
뼛속 마디마디 깊숙이 파고들던 연민
한바탕 소동을 벌이던 이기적인
계절의 바람에 가지 마져 찢기고

혹한의 된서리에 빠르게 흐르던
생명수와 눈물조차 말라비틀어져
누구에게도 가까이할 수 없이
허우적거리는 내면 부끄럽다

내 안에 가슴은
얼룩진 상처만 보듬어 안고
오랜 시간 무감각 속에서
흘려보냈던 무심의 날

햇살의 무게조차 버겁지만
밝은 빛을 안으로 끌어안고

곱지 않은 시선 편견 
비아냥에 비수가 된다 해도
초록 옷을 입기 위한 열망
꿈을 꾼다 오늘 또 내일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김복녀)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김복녀)

▶프로필
-충북 옥천 출생
-시의전당 문인협회 정회원
-정형시조의 美  회원
-문학세계 詩 수필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문학세계 문인회 정회원
-시인의 바다 문인협회 정회원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