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대구 봉쇄’ 조치 시행 ‘지역 출입 제한’ 아냐
당정청, ‘대구 봉쇄’ 조치 시행 ‘지역 출입 제한’ 아냐
  • 백승섭
  • 승인 2020.02.2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협의회에서 코로나 19와 관련한 방역상황, 마스크 수급 안정 및 경제 피해 대책, 다중 집회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사진=kbs 뉴스)

대구 경북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및 사망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더불어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 25일 대구 경북을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최대한의 대구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현 단계에서 바이러스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대구·경북을 특별 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 조치를 시행해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라며 대구 봉쇄는 방역상의 용어로 중국 우한(武漢) 시 봉쇄와 같은 의미는 전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고 최대한의 이동을 제한해 지역 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해 대구 봉쇄 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는 대로 국무회의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은 법령에 근거가 없는 특단의 대책으로 대구 지역 모든 폐렴 입원 환자에 대한 전수검사 시행 및 의료인과 병상 장비 대폭 지원을 비롯해 대구·경북 지역의 환자 이송에 대비한 소방 동원령 1호 발령 등 지원체계를 총동원하게 된다. 

한편, 정부에서는 대구 봉쇄 조치에 이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추경 편성 및 긴급재정 명령 검토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마스크 하루 생산량의 50% 공적 의무 공급 및 수출 물량 10% 제한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백승섭 기자 ynyh-bs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