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석천초등학교 교사 1명·서울 연은초등학교 학생 1명 확진…원격수업 전환
부천석천초등학교 교사 1명·서울 연은초등학교 학생 1명 확진…원격수업 전환
  • 강성
  • 승인 2020.05.2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경기도 부천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에서는 서울 은평구 연은초등학교에서 학생 1명이, 경기도 부천시 석천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석천초등학교 측은 방역당국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전달받은 뒤 즉시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석천초등학교 측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긴급 안내문을 보내, 학교 휴업에 따라 원격 수업을 진행한다고 알리고 오는 28일 등교 예정이었던 1~2학년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않고 원격으로 수업을 듣기로 했다.

학교 측은 이날 학교 문을 닫고 학생, 교직원 전원에게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연은초등학교 측은 26일 “긴급돌봄교실을 이용하던 초등학생 1명이 (이날) 오전 10시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들 전부 마스크를 착용시키고 하교시켰다”고 전했다.

연은초 관계자는 “등교 시점은 방역 당국, 교육청과 협의해 차후에 학부모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라며 “학년별로 어디까지 연기할 대상으로 정할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학교는 당국의 지침에 따라 교내 방역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동선 등 세부 내용을 확인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강성 기자 ynyh-k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